리뷰

#4 헥사콥터 MJX X600 비행일지2[다시 돌아온 x600]

Lollikat2017.08.13 11:55조회 수 100댓글 0

x600과, 아이팟 터치 5세대와 배터리 3팩을 들고 저만의 비행장으로 향했습니다.
첫번째 비행에서는 플립을 시도해보았는데
정말 잘 돌아갑니다. 하지만 플립 이후 고도가 많이 낮아져서 고도 유지가 잘 되지 않았습니다.





대충 이렇게 날렸습니다.


2번째 비행에서는 상급 모드로 날렸습니다.
그냥 아주 휙휙 돌아가더군요.
그런데...
그런데...
이녀석이 방향이 틀어졌는가는 몰라도
자꾸 이상한 데로 가는 겁니다. 상급 모드에서는 95%이상 스틱을 올리면 플립이 되기 때문에 자꾸만 휙 휙..


결국 실종되었습니다. 추락했지요.
아까 제가 올린 실종되었다는 게 바로 이것입니다. 

결국 저는 수색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수풀을 헤쳐나가면서 드론과 조종기를 바인딩해 모터를 살짝 돌려 나는 소리로 드론의 위치를 파악하며 나아갔습니다.

오랜 수색 끝에 주변의 큰 나무막대와 전지가위의 힘을 빌려 드론을 구출해냈습니다!!!!

어우..전 정말 드론을 못 찾는 줄 알았는데 결국 찾았습니다.
다행히도 나무에 걸리거나 그런 건 아니라 바닥에 있었고, 프롭이나 모터나 프레임 손상도 없더군요. 랜딩기어 1개가 떨어져 나간 것이 전부였습니다. 그것도 다시 찾아서 붙였죠.

그래서 요지가 뭐냐면...
상급모드는 정말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녀석이 자꾸 휙휙 돌아가서 조종이 쉽지 않습니다.

자 이제 3번째 비행입니다.
아이팟 터치 5세대와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했습니다.
무게가 약 90g정도 증가했습니다.
과연 날 수 있을까요?



네! 날았습니다. 고도 상승이 더디고 조종 감도가 떨어졌지만 적당한 힘을 발휘하며 잘 날아주었습니다.
그 상태에서 플립을 시도해 보았는데요, 플립이 됩니다만 그 이후 고도 유지가 전혀 안됩니다.
캠 장착 이후에는 플립을 삼가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렇게 저는 배터리 3팩을 모두 쓰고 왔는데요,
750짜리로 9분가량, 1200짜리로 12분가량 날린 것 같습니다. 이착륙을 반복해서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아이팟 터치는 일반 스마트폰보다 훨씬 가볍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게가 상당하여 드론의 출력이 많이 떨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최근 액션캠을 구입했기 때문에 액션캠을 달아볼 계획입니다.^^


[이 게시물은 Wild Cats님에 의해 2017-10-24 23:36:53 고정익/회전익에서 복사 됨]





  • 0
  • 0
2017.08.19 커스텀드론 입문 1주차 교육 후기 및 과제 안내 (by 연구소장) #3 헥사콥터 MJX X600 배터리를 Imax 충전기로 충전해보자 (by Lollikat)

댓글 달기 에디터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x600과, 아이팟 터치 5세대와 배터리 3팩을 들고 저만의 비행장으로 향했습니다.첫번째 비행에서는 플립을 ...
Lollikat
2017.08.13 조회 100
Lollikat
2017.08.13 조회 158
연구소장
2017.07.29 조회 149 추천 수 1
연구소장
2017.05.16 조회 495 추천 수 1
연구소장
2017.05.16 조회 145 추천 수 1
연구소장
2017.05.16 조회 309 추천 수 1
연구소장
2017.05.16 조회 201 추천 수 1
연구소장
2017.05.16 조회 415 추천 수 1
정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