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mry KeCig 2.0 Plus – 아이코스 호환 권련형 전자담배 일명 차이코스

20180110_232024.jpg

 

일명 차이코스 라고 불리는 KeCig 2.0 Plus 입니다.

 

얼마전에 국내에 시그마 라는 이름으로 런칭 되었죠.

 

 

20180110_220136.jpg

 

 

뚜껑을 열면 나름 고급스럽게 포장된 본체가 있습니다.

 

 

20180110_220406.jpg

 

 

내용물은 매뉴얼, 보증서(국내에선 무쓸모), 청소용 작대기(?), 본체, 충전케이블, 여분의 씰링 링이 들어 있습니다.

 

 

 

 

20180110_220414.jpg

 

 

놀랍게도 우리말 설명도 있습니다만… 번역을 발로 한 수준이라…

 

 

20180110_220425.jpg

 

 

나름 자세히 써 두긴 했는데 발번역이라 한참을 고민해야 무슨 소리인지 이해 할 수 있습니다.

 

 

 

20180110_231829.jpg

 

 

아토마이저 캡은 씰링 링으로 고정됩니다. 살짝 힘을 주어 당기면 빠집니다.

 

주사기 피스톤 뽑히는 느낌이랑 비슷해요.

 

아토마이저와 캡에 찍여있는 저 점을 맞추어 결합하면 쏙! 들어 갑니다.

 

이전 버전에선 저 점을 맞추지 않으면 블레이드가 부러지는 사태가 일어났지만, 2.0 Plus 버전에선 그 문제가 개선되어 위치가 맞지 않으면 들어가질 않습니다.

 

 

20180110_231852.jpg

 

 

바로 요 블레이드 홀 때문인데요, 당연히 위치가 안맞으면 블레이드가 저 구멍을 통과할 수 없으니 잘 맞춰 넣어야겠죠?

 

 

 

20180110_231816.jpg

 

 

블레이드는 아이코스의 블레이드와 같은 구조이면서도 교체형이라 고장시 아토마이저만 따로 구입하여 교체 할 수 있습니다.

 

 

20180110_220853.jpg

 

 

일단 충전을 꼽아놓고 특징을 정리 해 보자면…

 

 

중국 전담명가 Kamry 사 제품입니다.

저스트포그, ego 등과 같은 메이저 전담 회사로 일단 믿음이 갑니다.

 

3가지 컬러.

레드/블랙/화이트의 3가지 컬러가 있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650mAh로 완전 충전 시 10개피를 연속 흡연 할 수 있습니다.

 

LED인디케이터는 3단계로 배터리 잔량을 표기하는데, 배터리가 가득 차 있을땐 흰색, 중간쯤일땐 녹색, 바닥일땐 적색 입니다.

적색불이 들어왔을땐 히팅 하다말고 배터리 부족경보를 띄우며 꺼집니다.

 

히팅시간은 5초.

글로의 히팅시간이 30초, 릴이 12~15초, 아이코스가 10초인데, 차이코스는 달랑 5초면 바로 흡연 할 수 있습니다.

 

히팅 후 흡연시간은 3분 30초

당연히 흡입량 체크 기능은 없으니 3분 30초 동안 양껏 피우시면 됩니다.

 

블레이드(아토마이저) 교체 가능.

가장 강점이죠. 센터를 찾아가지 않아도 아토마이저만 쓱 교체 해 주면 새것같은 차이코스가 된다는거~!

 

자동 청소기능.

블레이드를 최고온도까지 달구어 블레이드에 묻어있는 이물질을 태웁니다.

 

뚜껑이 없어 냄새가 남.

아이코스는 충전 케이스 속에 밀봉, 글로와 릴은 삽입구에 뚜껑이 있어서 냄새가 덜 한데… KeCig 2.0 Plus는 뚜껑도 케이스도 없습니다.

기기에서 냄새가 꽤 납니다.

 

진동기능 없음.

진동기능이 없어서 LED램프를 확인 해 가며 피워야 합니다.

 

 

 

20180110_224713.jpg

 

히츠를 꼽고 버튼을 빠르게 3번 누르면 히팅을 시작 합니다.

 

정확하게 5초간 램프가 점멸하고, 6초부터 점등상태가 됩니다. 히팅이 끝났습니다.

 

지금부터 3분 30초간 흡연 할 수 있습니다.

 

 

저는 히츠실버/히츠블루/히츠퍼플/핏체인지업 4종류로 테스트 해 봤습니다.

물론 아래는 개인 취향이기 때문에 참고만 하시면 됩니다.

 

 

히츠실버

진짜 담배맛입니다. 아이코스로 피울때와 다른 느낌.

냄새도 꽤 나는듯, 가족들이 싫어해요. 하지만 당연하게도 잠시 지나면 냄새는 안납니다.

 

히츠블루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듭니다. 적당한 멘솔

 

히츠퍼플

으엑…

 

핏체인지업

으엑…2

(기기와 궁합이 잘 맞지 않는듯 합니다. 맛도 연무도 엉망진창…)

 

 

 

 

20180110_224958.jpg

 

흡연이 끝난 후에는 아이코스와 마찬가지로 아토마이저 캡을 밀어 올려 스틱을 분리하면 됩니다.

 

실외에서 흡연시에는 아이코스, 글로, 릴과 비슷한 만족스러운 맛과 연무를 뿜어내 주었으나, 실내에서 이용 할 때는 뭔가 보이지 않는 입김에서 향기를 찾아 헤메는 느낌 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론 글로 >>>> 아이코스 > 릴 = 차이코스 정도로 등급을 메길 수 있겠습니다.

 

 

글로를 주력으로 사용하고, 차이코스는 만약의 불상사(글로 배터리가 충전이 안되었다거나… 근처 편의점에 네오스틱이 없다거나…)를 대비한 서브기기로 채택!

 

#Kamry #KeCig #​​​​​​​KeCig2.0Plus #​​​​​​​KeCig2.0+ #차이코스 ​​​​​​​

 

 

Keep Reading

이전다음

댓글

답글 남기기